교육박람회
닫기

게시판

보도자료

제목 [조선에듀] 2015 개정 교육과정 반영 ‘새 교과서’ 베일 벗는다…내일 학교 현장 공개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7.09.20

 

2015 개정 교육과정 반영 ‘새 교과서’ 베일 벗는다…내일 학교 현장 공개


-교육부 ‘2018학년도 새 검ㆍ인정교과서 전시 선정 안내’ 발표
-10월 말까지 학교별 선정 완료…12월 말부터 학교 현장 공급
-신설되는 통합사회ㆍ통합과학, 중학교때 배운 내용 바탕으로 쉽게 구성


정부가 그간 궁금증을 자아냈던 2015 개정 교육과정 적용에 따른 새로운 검ㆍ인정교과서를 내일부터 학교 현장에 공개한다. 새롭게 신설돼 그간 관심이 집중됐던 통합사회ㆍ통합과학에 대한 윤곽이 드러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교육부(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김상곤)는 2018학년부터 초중고에서 사용될 새 검ㆍ인정교과서의 전시가 내일(20일)부터 시작되고, 10월 말까지 각 학교의 교과서 선정 절차가 진행될 예정이라고 19일 밝혔다. 2018학년도 새 검ㆍ인정교과서는 초등학교 3ㆍ4학년과 중학교 1학년, 고등학교 1학년에 적용된다.

이번에 전시되는 새 검ㆍ인정교과서는 교육부로부터 검ㆍ인정심사 권한을 위탁ㆍ위임받은 한국교육과정평가원, 한국과학창의재단, 시도교육청에서 실시한 검ㆍ인정 심사에 합격한 교과서들이다. 새 교과서의 학교현장 전시는 고등학교는 오는 20일(수), 중학교는 22일(금), 초등학교는 25일(월)부터 시작될 예정이다. 전시대상 교과서는 총 413책 1101도서로, 학교급 별로 보면 초등학교 8책 56도서, 중학교 30책 259도서, 고등학교 375책 786도서다.

◇ 새 교과서 주요 특징 및 구성
새 교과서들은 ▲바른 인성을 갖춘 창의융합형 인재 양성을 위해 학습량 적정화 ▲실생활과의 연계 ▲교수ㆍ학습 및 평가 개선 등을 통해 학생 참여 중심의 즐거운 배움을 지향하는 것을 특징으로 한다. 특히 신설과목인 통합사회와 통합과학은 중학교 때까지 배운 내용을 바탕(70~80%)으로 쉽게 구성해 사교육의 부담을 대폭 줄였다.

먼저 국어는 학생이 참여하는 가운데 배움이 일어나는 교과서를 지향하며, 특히 교과서에 '한 학기 한 권 읽기' 활동을 구성해 수업 혁신을 꾀했다. 한 학기 한 권 읽기는 초3부터 고등학교까지 약 10년간 매학기 실시, 수업시간에 책 한 권을 읽고, 함께 토론하고, 쓰는 국어 수업 혁신 프로젝트다.

수학은 핵심개념을 중심으로 학습량을 적정화해 학습 부담을 줄이는 데 방점을 뒀다. 또한 사회, 자연, 예술, 진로 등 여러 분야에서 활용되는 수학의 다양한 실생활 예시를 제시함으로써 수학의 유용성을 강조했다.

신설되는 통합사회는 핵심개념의 통합적 이해를 돕고 사회현상을 종합적으로 볼 수 있도록 구성됐다. 사회현상과 문제를 다양한 관점에서 조망하도록 하고, 탐구활동 등에 교과역량을 명기해 역량을 함양할 수 있도록 안내했다. 또한 중학교 사회 및 도덕 학습 내용의 약 70~80%를 반영해 이해하기 쉽도록 개발됐고, 중학교에서 배운 용어와 개념을 활용해 사회현상에 대한 통합적 사고능력을 키우는데 중점을 뒀다.

통합과학은 학생 참여 및 탐구 활동을 강화해 과학적 기초 개념과 자연현상을 통합적으로 이해할 수 있도록 개발됐다. 토의ㆍ토론, 프로젝트 등 다양한 수업과 과정 중심 평가를 제공해 교실 수업 개선을 유도하고, 교과역량의 기능과 태도가 자연스럽게 체득되도록 구성했다. 중학교까지 학습 개념의 약 70~80%를 중심으로 학습량을 적정화해 학습 부담을 낮췄다.

◇ 올해 말부터 내년 2월까지 학교 현장에 공급
각 학교의 교과서 선정절차는 '교원 의견 수렴', ''학교운영위원회 심의', '학교장 최종 확정'의 순으로 진행된다. 학교에서는 교과서 전시본과 (사)한국검인정교과서협회의 2017년 검인정 교과서 '전시본 설명자료'를 참고해 심의하게 된다. 공정한 교과서 선정을 위해 학교장, 교사, 학교운영위원들은 청탁금지법 또는 공직자윤리법을 준수해야 하며, 교과서 심의ㆍ선정 관계에 대한 부정청탁 행위는 법령에 따라 엄격히 제한된다. 공정한 절차를 통해 선정된 교과서는 10월 말까지 주문이 완료되고, 올해 12월 말부터 2018년 2월까지 학교 현장에 공급될 예정이다.

남부호 교육부 교육과정정책관은 "핵심역량을 갖춘 창의융합형 인재를 양성하고자 하는 새 교육과정에 맞는 교과서를 선정하는 학교들이 많을수록, 교실 수업 개선과 학생 중심의 교육과정 운영에 더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기사 이미지

2015 개정 교육과정에 따른 통합사회 교과서의 특징 / 교육부 제공



기사 이미지
2015 개정 교육과정에 따른 통합과학 교과서의 특징 / 교육부 제공
이전글 [국민일보] SW 교육의 목표는?… 일반인도 제품 직접 제작·문제 해결·융합 사고하기 2017-09-21
다음글 [중앙일보] 내년 고1부터 필수로 배우는 통합사회‧과학 교과서 나왔다 2017-09-19